떡의 어원

작성자: 은혜님    작성일시: 작성일2018-03-15 11:18:45    조회: 82회    댓글: 0

이란 대개 곡식가루를 반죽하여 찌거나 삶아 익힌 음식으로 농경문화의 정착과 그 력사를 함께 하는 우리의 대표적인 전통음식중의 하나이다.


우리 민족에게 떡은 특히 별식으로 꼽혀왔다. 그래서 '밥우에 떡'이란 속담도 있다. 마음에 흡족하게 가졌는데도 더 주어서 그 이상 바랄 것이 없는 상태를 가리키는 이 말은 밥보다 떡을 더욱 맛있게 생각하는 별식임을 말해주는 것이기도 하다.


떡은 또 간식이기도 한데 계절적으로는 가을과 겨울에 많이 해 먹는다. 가을엔 추수가 끝나 곡식이 넉넉하고 농한기로 접어드는 시기이므로 '무시루떡' 같은 것을 많이 해 먹는다. 그리고 겨울에는 인절미를 말랑말랑하게 구워 꿀이나 조청 또는 홍시에 찍어 먹으며 겨울 정취를 만끽해 왔다. 이러한 떡은 그 어원을 중국의 한자에서 찾을수 있는데 한대(漢代)전에는 떡을 '이(餌)'라 표기하였다. 당시는 중국에 밀가루가 보급되기 전이므로 떡을 쌀, 기장, 조, 콩 등으로 만들었다. 또 한대 이전의 문헌인 <<주례(禮)>>에는 '구이분자(救餌粉咨 )'라는 표기도 보인다.

 

선시대의 문헌, <<성호사설>>에는 이에 관한 해석을 다음과같이 하고 있다. 곧 <<주례>> 주에 이르기를 "합쳐 찌는 것이 이(餌)이고 만드는 것이 자(咨)이다."라고 했던 바 이(餌)는 찧어 가루로 만든 다음에 반죽을 하므로 "떡으로 만든다."고 하였으며 자는 쌀을 쪄서 매에 문드러지게 치는 까닭에 "합쳐서 찐다."고 한 것이다. 이에 덧붙여 구(救)란 볶은 콩이고 분(粉)이란 콩가루이므로 찹쌀이나 기장쌀로써 먼저 가루를 만들어 볶은 콩을 얹어 만든 떡이 구이(救餌)이며 찹쌀과 기장쌀을 먼저 찐 다음 쳐서 만든 후 콩가루를 묻힌 것이 분자(粉咨)라 했다. 한편 기록에 따르면 밀가루가 보급된 한대이후에는 떡을 가리키는 표기가 '병(餠)'으로 바뀌였다.


결국 떡을 나타내는 한자는 쌀을 위주로 해서 만들었을 경우 조리법에 따라 '이(餌)'나 '자(咨)'로 표기했고 밀가루로 만들었을 경우 '병(餠)'이라 표기한 셈이다. 여기에 따르면 우리의 떡은 쌀을 위주로 하여 만드는 만큼 '이(餌)'나 '자(咨)'에 해당한다고 보아야 마땅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재료에 따른 명칭상의 구별 없이 '떡'이라 하고 한자어로 나타날 때에는 모두 '병(餠)'이라는 표현으로 쓰고 있다.

출처:http://www.korean.com.cn/index.php?document_srl=9840#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