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 개막

작성자: 은혜님    작성일시: 작성일2018-04-24 10:53:20    조회: 59회    댓글: 0
20180421135451.jpg

21일, 중국·화룡 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가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촌에서 성황리에 개막됐다.


길림화룡농촌상업은행주식유한회사에서 주최하고 화룡시 화흠상업무역유한책임회사, 진달래관광투자유한회사, 진달래관광봉사유한회사, 로리커호관광유한회사와 선경대풍경명승구관광회사에서 후원한 이번 진달래문화관광축제는 지속적으로 화룡시 문화관광산업의 번영 발전을 추동하고 ‘문화로 인도하고 관광으로 선도’하는 전략을 깊이 시행하며 화룡시의 풍부한 관광자원과 풍성한 문화적 내함을 집중적으로 구현하여 ‘관광도시, 건강도시, 개방도시’ 건설 템포를 다그치는 데 취지를 뒀다.


개막식의 시작을 알리는 례포소리와 함께 펼쳐진 개막식 공연은 가무단과 시민단체의 흥겨운 민족가무와 민속악기 연주, 소품 공연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들끓게 했다. 개막식 공연외 민속미식절, ‘진달래 추억’문화원 참관체험, 민속풍정 공연, 진달래 추억 문예야회, 진달래 회화 전시 등 풍부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관광객과 시민의 축제 참여도를 끌어올리고저 주회장외 진달래기지, 진달래사로국제운영쎈터, 붉은태양광장, 금융청사, 화룡시인민체육운동쎈터, 선경대 국가급 풍경명승구 등 6개 분회장의 축제활동도 동시에 펼쳐졌다. 주최측의 추후 통계에 따르면 개막식 당일 13만 5000여명의 관광객들이 축제현장을 찾았다. 주, 분 회장의 각종 행사는 5월 1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주말을 맞아 가족과 함께 진달래축제 현장을 찾은 장춘시민 량역생(59세)은 “만개한 진달래를 감상하고 조선족 전통음식을 맛보는 한편 민족문예공연을 감상하면서 짙은 민속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면서 축제에 대한 만족감을 피로했다.


소개에 따르면 2006년 이래 10회의 진달래관광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화룡시는 ‘전국 첫 생태시범구’, ‘국가 전역관광 시범구’로 선정되였으며 진달래축제는 국제화, 민속화, 생태화 및 시장화 특색을 살려 영향력 있는 지역 문화관광 축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글/사진 강화 리현준 심연 기자

 

 

 

  

  

 

 

 

 

 

​출처:http://www.iybrb.com/news_vew.aspx?id=6529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