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시기제2절 간도협약

작성자: 최고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16-04-13 15:11:07    조회: 926회    댓글: 0

ls_title_cho_06.gif


chao6.jpg일제의 무단적인 침입은 연변의 여러 민족의 분노를 자아냈고 동시에 청정부의 저항과 항의를 자아냈다. 청정부는 오록정을 파견으로 연변변무를 책임지게 했고 오록정은 확실한 근거를 들이대면서 일제의 침략행위를 규탄하였다. 하지만 부패가 극도에 달한 청정부는 막강한 군사력을 갖고있는 일제의 압력에 굴복하고 오록정을 소환했다. 1909년 9월 8일에는 북경에서 외무대신 량돈언과 주중국일본대사 아베모이다로가 불평등조약인 "두만강중조계무조약" 즉 "간도협약"에 조인하였다. 

"간도협약"의 내용은 이러하다. 

b_arow_08.gif제1조 중일량국정부는 두만강을 중한량국의 국계로 삼으며 강원류지방은 정계비를 기점으로 하여 석을수를 경계로 한다. 

b_arow_08.gif제2조 중국정부는 본 협약을 체결한후 속히 여러 곳을 개방하고 여러 외국인들이 거주하고 무역하도록 한다. 일본국 정부는 여러 곳에 령사관 혹은 령사분관을 설립한다. 개방날자는 따로 규정한다. 개방할 상부지는 룡정촌, 국자가, 투도구, 백초구이다. 

b_arow_08.gif제3조 중국정부는 한민이 두만강 북쪽 개간지구에 거주하는것을 비준한다. 그 지역은 따로 도면으로 설명한다. 

b_arow_08.gif제4조 두만강이북지방 잡거구역내에 거주하는 한민은 중국의 법권에 복종하며 중국지방관의 관할에 귀속된다. 중국관리들은 마땅히 한민들을 중국인과 동등하게 대하며 모든 납세와 행정적처분도 중국인과 동등하게 한다. 

b_arow_08.gif제5조 두만강이북 잡거구역내의 한민들의 모든 토지, 가옥 등은 중국정부에서 중국인의 산업과 동등시하며 일률로 보호하여야 한다. 두만강연안의 적당한 지점에 나루터를 설치하고 량국민의 자유로운 래왕을 보장하는데 증명과 공문이 없이 무기를 휴대한자는 월경할수 없다. 잡거지역내에서 생산되는 미곡은 한민들이 판매하고 운반할수 있다. 그러나 감산되였을 때에는 금지하며 곡초나 땔나무도 상기 조례에 의한다. 

b_arow_08.gif제6조 중국정부는 장래 길장철도를 연길 남부변경까지 연장시켜 한국 회령지방의 한국철도와 련접시킨다. 그 일체 관법은 길장철도와 마찬가지로 한다. 언제 시작하는가는 중국정부에서 구체적상황에 따라 일본정부와 상의, 결정한다. 

b_arow_08.gif제7조 본 조약이 체결된후 각항 규정을 즉시 실행하며 일본통감부 림시간도파출소와 그 문무인원들은 2개월내에 속히 철퇴하며 일본국정부는 역시 2개월내에 제2조에 규정된 상부지에 령사관을 설치한다. 

2년전에 "간도가 한국의 령토라는 전제하에서 일체 사무를 처리한다"고 떠들던 일제는 중국에서의 저들의 리익을 위해 "간도협약"에서는 간도가 중국의 령토라고 립장을 바꾸는 간악함을 보였다. 그리고 이 협약에 의해 통감부간도파출소는 1909년 11월 2일에 페소되였고 이튿날에는 "간도일본총령사관"을 룡정에 설치하였다. 이와 동시에 일제는 투도구, 국자가, 백초구, 훈춘 등지에 령사분관과 경찰서를 설치하였고 주요한 요충지에 14개의 경찰분주소 또는 파출소를 설치하였다. 

이때로부터 연변의 조선족은 이중국적문제가 제기되였고 조선족은 이중적압박과 착취를 당해야 했으며 "간도협약"에 규정된 상부지는 일제가 경제적으로 연변을 수탈하는 거점이 되였다. 1937년 11월 5일에 일본과 위만주국의 "만주국의 치외법권을 취소할데 관한 조약"이 체결되면서 12월에 "간도일본총령사관"이 철페되였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연변을 물론 전 동북이 일제의 강점하에 들어갔으며 중국내지에 대한 일제의 전면적인 진공과 강점이 진행되고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