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2. 백제의 건국

작성자: 최고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15-09-24 15:10:29    조회: 1,203회    댓글: 0

ls_title_hanshi_07.gif


부여계통의 이동은 한반도 남부에까지 미쳐서 마한 54국 중의 하나가 되는 백제를 성립시키게 되였다. 백제의 건국설화는 이같은 과정을 잘 보여주고 있다. 

sanguo2.jpg"백제의 시조 온조왕은 그 아버지가 추모(주몽)이다. 주몽은 동부여에서 도망쳐 졸본 부여로 이동하였다. 주몽은 새로이 왕비를 얻어 두 아들을 낳았는데 큰 아들은 비류이고 그 다음이 온조였다. 그러나 주몽이 동부여에 있을 때 예씨 부인에게서 낳은 아들인 유리가 찾아와서 태자가 되니 비류와 온조는 유리를 두려워하여 오간, 마려 등 열명의 신하와 함께 남쪽으로 내려오니 따르는 백성이 많았다. 비류는 백성을 나누어 미추홀(인천 부근)에 가서 살았고 온조는 하남 위례성에 도읍을 정하여 10신하의 보좌를 받았으므로 십제라 하였다. 그후 비류를 따르던 무리들도 모두 온조에게 합류하였으므로 국호를 백제로 고쳤다. 온조는 고구려와 한가지로 부여에서 나왔기때문에 부여로써 그 성씨를 삼았다."  --- [삼국사기] 

온조의 설화는 백제건국의 중심이 된 유이민 집단이 부여계통의 온조와 비류세력이였음을 보여주고있다. 아마도 초기에는 형이였던 비류세력이 강성하였다가 뒤에 온조세력으로 주도권이 넘어간것으로 추측한다. 

그후 백제는 다른 부족들을 정복 또는 수용하면서 그 세력을 확대시켜 나갔다. 그 대표적부족이 해씨와 진씨였다. 해씨는 부여계통의 또다른 이주집단인 해루의 세력이였고 진회로 대표되는 진씨는 아마도 한강류역 즉 위례성(한성)부근의 토착세력이였던것으로 짐작하고 있다. 

백제의 성장과정은 린접한 기존정치세력과의 싸움의 련속이였다. 그중 하나의 상대는 한군현 세력이였고 또 하나는 마한세력이였다. 

고이왕(재위 234~286)은 중앙집권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면서 한강이북의 중국 군현과 맞서는 동시에 마한의 가장 유력한 부족세력이였던 목지국(익산)을 점령하여 한반도의 중부지방에 지배권을 확립하였다. 고이왕 역시 고구려의 태조왕과 같이 부족장세력을 중앙귀족화하면서 5부체제를 확립하였다. 고이왕은 부족장세력을 중앙귀족으로 편입시키기 위하여 좌평과 16관 등의 관직체계를 마련하였다. 이렇게 함으로써 고이왕은 온조계 왕실의 권한을 강화할수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