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친구는 마음의 그림자처럼

작성자: 은혜님    작성일시: 작성일2017-03-08 11:51:15    조회: 661회    댓글: 0
친구사이의 만남에는 서로의 메 아리를

  주고받을수 있어야 한다

  너무 자주 만나게 되면 상호간의 그 무게를

  축적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도

  마음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수 있는 그런 사이가 좋은 친구일것이다

  만남에는 그리움이 따라야 한다

  그리움이 따르지 않는 만남은

  이내 시들해지기 마련이다

  진정한 만남은 상호간의 눈뜸이다

  령혼의 진동이 없으면

  그건 만남이 아니라 한 때의 마 주침이다

  그런 만남을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끝없이 가꾸고 다스려야 한다

  좋은 친구를 만나려면

  먼저 나 자신이 좋은 친구감이 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친구란

  내 부름에 대한 응답이기때문이다

  끼리끼리 어울린다는 말도

  여기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이런 시구가 있다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 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사람한테서 하늘 냄새를 맡아 본 적이 있는가.

  스스로 하늘 냄새를 지닌 사람만

  그런 냄새를 맡을수 있을것이다."

  혹시 이런 경험은 없는가

  터밭에서 이슬이 내려 앉은 애 호박을 보았을 때

  친구한테 따서 보내주고 싶은 그런 생각 말이다

  혹은 들길이나 산길을 거닐다가

  청초하게 피여있는 들꽃과 마주쳤을 때

  그 아름다움의 설레임을 친구에게 전해 주고 싶은

  그런 경험은 없는가

  이런 마음을 지닌 사람은 멀리 떨어져 있어도

  령혼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수 있어서 좋은 친구일것이다

  좋은 친구는 인생에서 가장 큰 보배이다

  친구를 통해서 삶의 바탕을 가꾸라

  /국화

 

  추천 0   비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